유노윤호, 미담 화제..학폭피해 친구에 "내가 그 자식 혼내줄까?"
유노윤호, 미담 화제..학폭피해 친구에 "내가 그 자식 혼내줄까?"
  • 승인 2021.02.18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노윤호/사진=인스타그램 캡쳐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학창 시절 학교폭력 피해를 입은 친구를 도와줬다는 미담이 전해졌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유노윤호 선행 알립니다(학폭 관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유노윤호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같은 반 한 친구가 나의 팔에 칼빵 비슷하게 상처를 냈고 난 워낙 바보 같아서 그게 학교폭력인 줄도 모르고 장난으로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담임선생님이 발견하고 상담을 받고 나서야 이게 학교폭력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 사실이 괴로웠으며 나 자신이 너무 바보 같아 펑펑 울고 학교 자퇴까지 생각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학교폭력 당한 자신을 오히려 바보같이 보는 주변 친구들의 반응이 더 괴로웠다고 토로했다.

작성자는 "유노윤호는 동창이긴 했으나 같은 반도 아니어서 친하지 않은 내게는 그냥 학교에서 축제 때마다 춤 공연도 하고 인기 많은 우상 같은 친구였다"며 "어느 날 지나가다 상처 난 내 팔을 보고 잡더니 '이거 그 자식이 그랬냐. 내가 혼내줄까'라는 뉘앙스로 내게 한마디 해줬다. 나는 쑥스럽기도 해서 '괜찮다'하고 지나갔지만, 그 한마디가 속마음으로는 엄청난 큰 힘이 되었고 학교도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해서 지금은 어엿한 가정을 이루어 잘 살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요새 학교 폭력이 터지는 와중에 이 글을 쓴 이유는 무엇보다도 학교 폭력은 주위의 관심과 응원이 중요한 거 같고 유노윤호에게 그 당시 하지 못했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서다"라며 "TV에서 나올 때마다 항상 응원한다. 정말 열정적이고 의로운 친구였다는 걸 많은 사람들이 알아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글쓴이는 중학교 졸업 앨범을 첨부했다.

한편 유노윤호는 최강창민과 함께 오는 4월 첫 방송되는 Mnet '킹덤' MC로 출연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박유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