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데보라' 김지안 "유리 役 매회 많은 고민, 덕분에 많이 배워...좋은 작품 감사"
‘보라! 데보라' 김지안 "유리 役 매회 많은 고민, 덕분에 많이 배워...좋은 작품 감사"
  • 승인 2023.05.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아디아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지안이 ‘보라! 데보라'를 향한 애정 듬뿍 종영 소감을 전했다.

ENA 오리지널 드라마 '보라! 데보라'는 연애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연애 코치 '데보라(유인나 분)'와 연애는 진정성이라는 출판 기획자 '이수혁(윤현민 분)'이 함께 연애서를 만들며 시작되는 과몰입 유발 로맨스다. 25일 최종회를 앞둔 가운데, 극 중 라디오 막내 작가 '임유리' 역으로 활약한 김지안이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회를 밝혔다.

김지안은 25일 소속사 ADIA(아디아)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먼저 지금까지 '보라! 데보라'를 시청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제가 연기한 유리는 감정적으로 다채롭게 표현해야 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매회 많은 고민이 따랐고, 아쉬움도 남지만 덕분에 많이 배웠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렇게 좋은 작품에서 유리로 영원히 남을 수 있어 감사하고 기쁘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김지안은 "현장에서는 카리스마 있지만 좋은 사람이 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씀해 주셨던 존경하는 감독님, 많이 웃고 울 수 있는 공감과 위로가 되는 글 써주신 작가님, 긴장 풀 수 있게 늘 먼저 다가와 주셨던 유인나·윤현민 선배님, 진지하게 하지만 즐겁게 일 하시는 모습이 보기 좋았던 많은 스태프분들.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다"라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지안은 극 중 이별 과정을 심도 있게 그려내며, 이수혁과 특급 케미스트리를 만들어 낸 임유리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캐릭터의 감정선을 안정적으로 선보인 것은 물론 깊이 있는 눈빛 연기와 자신의 심경을 표현한 눈물 연기로 탄탄한 서사를 완성하며,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보여줬다. 특히 마지막 신에서는 여신 비주얼과 아름다운 웨딩드레스 자태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아우라를 한층 더 배가시켰다.

[뉴스인사이드 이경아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