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공자' 고아라, 선악공존하는 윤주 역 "그간 선보인 적 없던 장르·캐릭터, 즐겁게 촬영"
'귀공자' 고아라, 선악공존하는 윤주 역 "그간 선보인 적 없던 장르·캐릭터, 즐겁게 촬영"
  • 승인 2023.05.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NEW
사진 = NEW

배우 고아라가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로 7년만에 스크린 복귀에 나선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고아라는 드라마 '반올림'에서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 있는 감수성 풍부한 유쾌 발랄한 중학생 옥림이를 시작으로 '응답하라 1994'의 망나니 성격에 털털함이 무기인 신촌 하숙집 주인의 개딸 성나정, '미스 함무라비'의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정의로운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까지 다양한 작품의 캐릭터를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아 왔다.

이어 '귀공자'에서 마르코와 우연한 만남이 계속되는 미스터리한 인물 윤주 역을 맡은 고아라는 "그동안 선보인 적 없던 장르와 캐릭터라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라는 소감과 함께 "시나리오에서부터 박훈정 감독 영화 특유의 영상미가 생생하게 그려졌다. 유쾌한 재미와 통쾌한 액션을 극장에서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김선호는 고아라에 대해 "작품에 임하는 태도와 집중력, 배울 점이 많은 연기 선배"라고 말했으며, 강태주는 "평소에는 밝은 모습으로 격려해 줘서 많은 도움을 받았고, 슛이 들어가면 윤주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덩달아 마르코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친절과 배려로 마르코를 대하지만 어딘가 미심쩍은 행동을 보이는 윤주로 분한 고아라는 선과 악이 공존하는 미스터리한 매력으로 관객들의 궁금증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귀공자'는 6월 21일 극장 개봉한다.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