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공자' 김선호 "나한테 이런 역할이? 너무 신선했다"..고난도 액션 열연+체이싱 영상
'귀공자' 김선호 "나한테 이런 역할이? 너무 신선했다"..고난도 액션 열연+체이싱 영상
  • 승인 2023.05.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공자' 체이싱 영상 /제공=NEW

배우 김선호, 김강우 등이 추격 액션 영화 '귀공자'에서 구르고 달리며 고난도 액션을 선보인다.

26일 영화 '귀공자' 측은 배우들과 제작진의 노력과 열정이 고스란히 담긴 체이싱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쫓고 쫓기는 액션 체이싱', '다채로운 로케이션 체이싱', '박훈정 감독의 장르 체이싱'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귀공자'의 제작 비하인드를 소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하루아침에 모두의 타겟이 된 복싱 선수 '마르코'와 각기 다른 사연으로 '마르코'와 얽히고설킨 3인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광기의 추격을 담은 러닝 액션부터 맨몸 액션, 총격 액션, 복싱, 와이어 액션, 카체이싱까지! 영화 속 고난도 액션 연기를 대부분 직접 소화한 배우들은 끊임없이 달리고, 구르고, 뛰어내리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선보였다. 이에 '한이사' 역의 김강우는 "가장 빠른 최고의 속도감과 긴장감이 있지 않을까"라고 전해 '귀공자'의 강렬한 액션을 기대케 한다.

또한 '귀공자'는 전남 장성과 곡성, 제주도 등 국내 다양한 지역부터 이국적 풍광의 태국까지 국경을 넘나드는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했다. 특히 태국 로케이션의 경우, 열대 특유의 습하면서 뜨거운 느낌과 필름이 가지고 있는 감성을 영화 비주얼에 녹여내기 위해 공을 들였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각기 다른 개성과 매력의 배우들이 4인 4색 캐릭터로 연기 시너지를 발휘해 기대를 모은다. "너무 신선했어요, 나한테 이런 역할이?"라며 예상치 못한 역할을 제안받아 참신했다는 김선호가 정체불명의 추격자 '귀공자'로 분한다. 그는 "이번 작품은 좀 달라요"라며 "계속 쫓고 쫓기며 이동하고 다른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또한 몸 관리부터 연기까지 준비된 신예 강태주가 영문도 모른 채 각기 다른 세력의 타겟이 된 '마르코'로 열연을 펼친다.

'마르코'를 집요하게 쫓는 재벌 2세 '한이사' 역을 맡은 김강우에 대해 김선호는 "김강우 선배의 새로운 발견"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극하는 가운데, 촬영 전후의 갭 차이가 엄청나다는 고아라는 '마르코'와의 우연한 만남이 계속되는 미스터리한 인물 '윤주'로 분해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이처럼 추격 액션 '귀공자'는 서스펜스부터 스릴, 유머, 액션까지 다채로운 장르적 재미를 선사하며 올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김선호)'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다. 오는 6월 21일 전국 극장 개봉.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