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우사모’ 종영소감…“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오세훈, ‘우사모’ 종영소감…“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 승인 2023.05.27 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세훈 / 사진=SM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겸 배우 오세훈이 ‘우사모’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오세훈은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우리가 사랑했던 모든 것’에서 고등학생 ‘고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고유’는 유쾌하면서도 의리 넘치는 캐릭터다.

오세훈은 ‘고유’가 농구 천재인 만큼 자연스러운 슛 폼을 위해 연습에 매진, 농구 선수로 완벽 변신했다.

오세훈은 “몇 개월 동안 열심히 촬영한 드라마가 끝을 맞이해 아쉽고 섭섭하지만, 좋은 감독님, 작가님, 배우 분들을 비롯한 많은 스태프 분들과 즐겁게 ‘우리가 사랑했던 모든 것’을 만들어서 후회가 남지 않은 작품이 될 것 같다”라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리가 사랑했던 모든 것’과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이었고 뜻 깊은 도전이었다”며 “시청자분들을 비롯한 팬 분들의 소중한 관심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우리가 사랑했던 모든 것’은 지난 26일 티빙에서 7, 8화가 공개됐다.

 

[뉴스인사이드 김희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