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귀' 김태리 "한 얼굴로 두 인물 연기 어려워..공시생 욕망·악귀 한에 집중"
'악귀' 김태리 "한 얼굴로 두 인물 연기 어려워..공시생 욕망·악귀 한에 집중"
  • 승인 2023.06.2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귀' 김태리 / 사진=스튜디오S, BA엔터테인먼트
'악귀' 김태리 / 사진=스튜디오S, BA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태리가 악귀, 공시생 두 인물로 열연한 가운데 연기 주안점을 전했다.

23일 양천구 목동 SBS 사옥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극본 김은희, 연출 이정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김태리, 오정세 홍경, 이정림 PD가 참석했다.

'악귀'는 악귀에 씐 여자와 그 악귀를 볼 수 있는 남자가 의문의 죽음을 파헤치는 한국형 오컬트 미스터리. 드라마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주연 김태리는 평범한 삶을 꿈꾸는 N년차 공시생 구산영 역을 맡았다.

장르물에 대한 부담감을 묻자 김태리는 "장르에 대한 부담보다는 한 얼굴의 두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 것이 가장 어려운 지점이었다"며 "각각 인물을 연기할때 그 상황에 집중하려고 했더니 처음에는 힘들었다. 구산영 쪽으로 치우친 상태로 악귀 연기를 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그래서 한 인물에만 집중하자고 생각했더니 답이 좀 나왔다"고 연기 주안점을 전했다.

또한 김태리는 "구산영의 경우 귀신에 씌이기 전에 어떤 인물이었을지, 어떤 욕망을 내면에 가지고 있었을지 고민했다"며 "악귀 같은 경우는 공감하기 쉬운 한이라는 정서가 있지 않냐. 한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악귀'는 23일 밤 10시 첫방송.

[뉴스인사이드 김은혜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