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우리가 졌지만 패배자는 아냐” 김민경이 선보인 ‘주장의 품격’
‘골 때리는 그녀들’ “우리가 졌지만 패배자는 아냐” 김민경이 선보인 ‘주장의 품격’
  • 승인 2023.09.1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개그우먼 김민경과 오나미가 ‘골 때리는 그녀들’ 4강전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FC개벤져스’ 김민경과 오나미는 13일(어제)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4강 진출을 걸고 ‘FC액셔니스타’와 짜릿한 한판 승부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경과 오나미는 디펜딩 챔피언 액셔니스타를 잡기 위해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조재진 감독은 공격수가 공 잡은 상대를 사이드로 압박해 팀 전체의 수비 방향을 잡아주는 ‘채널링&커버링’ 전술을 준비했고, ‘개벤져스’의 공격수 김민경은 “저희 목표는 우승이다. 이번만큼은 꼭 우승컵 안아보겠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대망의 경기 당일, 김민경은 ‘액셔니스타’의 이혜정이 긴급 골키퍼로 투입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한달음에 그녀를 찾아갔다. 그녀는 “저희도 똑같은 상황이 있었기 때문에 선수 대 선수로서 잘 이겨내서 멋지게 플레이 했으면 좋겠다”며 선의의 경쟁을 예고했다. 

본격 경기가 시작됐고, 김민경은 1점 차로 뒤처지고 있는 가운데 교체 투입돼 상대 진영을 뒤흔들어놨다. 직접 프리킥부터 코너킥 찬스를 얻은 김민경은 강력한 대포알 슛으로 쉴 새 없이 골문을 두드렸다. 오나미 역시 끝없는 전방 압박으로 ‘액셔니스타’의 공격을 칼 차단했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김민경의 공간 패스를 받은 오나미는 아웃프런트 슈팅으로 액셔니스타를 제대로 위협했다. 전방 압박 끝, 수비를 맞고 흘러나온 볼이 오나미 무릎에 맞고 그대로 골대로 굴러 들어가며 행운의 동점 골을 만들었다.

 

김민경은 “이제 시작이야. 이제 우리 플레이 보여주고 있잖아”라며 팀원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기세를 탄 그녀는 압박 전술로 주도권을 가져왔고, 흘러나가는 공을 집념으로 살려낸 오나미는 역전 골의 어시스트를 기록해 분위기를 뒤집어놨다. 

하지만 액셔니스타의 동점 골로 개벤져스는 연장전까지 가게 됐고, 김민경과 오나미는 기회와 위기 사이에서 아슬아슬한 외줄타기를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치열한 접전 끝에 개벤져스는 상대팀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패했다.

주저앉은 동료들을 일으켜 세운 김민경은 “우리가 진 건 맞지만 패배자는 아니잖아”라고 외치며 마지막까지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다.

‘축구 천재’ 김민경, 오나미의 활약은 매주 수요일 밤 9시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