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괴의 날’ 윤계상X유나 동반 도주 포착! 박성훈, 의문의 살인 사건 현장 등장
‘유괴의 날’ 윤계상X유나 동반 도주 포착! 박성훈, 의문의 살인 사건 현장 등장
  • 승인 2023.09.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NA
사진=ENA

‘유괴의 날’ 윤계상, 유나가 위험에 빠진다.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연출 박유영, 극본 김제영,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 측은 2회 방송을 앞둔 14일, 김명준(윤계상 분)과 최로희(유나 분)의 동반 도주를 포착했다. 강력반 형사 박상윤(박성훈 분)의 등장이 담긴 스틸컷도 공개해 궁금증을 더한다.

‘유괴의 날’이 차원이 다른 코믹 버디 스릴러의 탄생을 알리며 호평 속에 첫 방송됐다. 어설픈 유괴범 김명준과 천재 소녀 최로희의 만남부터 의문의 살인 사건까지 시작부터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김명준과 최로희의 유쾌하고 엉뚱한 케미스트리가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미스터리한 사건 사고가 휘몰아치며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했다. 무엇보다 기대 이상의 케미스트리를 선보인 윤계상과 유나의 열연 역시 빛을 발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김명준과 최로희가 함께 외출에 나선다. 딸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전처 서혜은(김신록 분)의 유괴 계획에 가담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죄책감과 불안감에 최로희를 다시 돌려보내려 한 김명준. 하지만 앞서 최로희의 부모로 추정되는 이들의 죽음을 접한 그의 표정이 왠지 어둡게 느껴진다. 아무것도 모른 채 ‘가짜 아빠’ 김명준을 바라보는 최로희의 눈빛에 고민은 더 깊어진다. 이어 최로희가 김명준의 팔을 잡아 이끄는 모습도 담겨있다. 마치 누군가에게 쫓기듯 병원 복도를 달리는 두 사람의 다급한 표정이 긴박한 상황을 짐작게 한다.

또 다른 사진은 강력반 형사 박상윤의 첫 등장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김명준이 다녀간 최로희의 집 앞, 바로 의문의 살인 사건이 발생한 현장에 나타난 그의 진지한 표정과 강렬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한 여자를 심문하고 있어 더욱 호기심을 유발한다. 과연 김명준이 사건 현장에서 목격한 2구의 시신은 최로희의 부모가 맞는지, 그렇다면 누가 왜 그들을 죽인 것인지 자세한 내막에 귀추가 주목된다.

‘유괴의 날’ 제작진은 “의문의 살인 사건으로 강력반 형사 박상윤이 새롭게 등장한다. 진실에 다가갈수록 짙어지는 미스터리에 빠져들 것”이라며 “김명준과 최로희는 뜻밖의 위기에 휩싸인다. 그 가운데 시작될 두 사람의 본격적인 여정에 함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유괴의 날’ 2회는 오늘(14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