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친환경 케어(Eco-Caring)’ 전략 선언
풀무원, ‘친환경 케어(Eco-Caring)’ 전략 선언
  • 승인 2024.01.31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년까지 넷 제로 달성...생물다양성 로드맵 수립
온실가스, 수자원, 플라스틱 감축 등 3대 중장기 목표 정립

풀무원이 오는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넷 제로(Net Zero, 탄소중립)와 생물 다양성 보존을 중심으로 한 네이처 포지티브(Nature Positive)를 추진하며 기후 위기와 생물 다양성 위기대응에 나섰다.

풀무원(대표 이효율)은 31일, 창사 40주년을 맞아 지속가능한 지구 환경에 기여하기 위해 기존 친환경(Eco-Friendly) 전략에서 보다 실천적 의미를 강조한 ‘친환경 케어(Eco-Caring)’ 전략을 선언하고, 넷 제로와 네이처 포지티브를 실현하기 위해 ‘온실가스’, ‘수자원’, ‘플라스틱’ 감축에 대한 중장기 목표와 로드맵을 수립, 풀무원 국내외 제조 사업장과 주요 공급 기업에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풀무원은 이를 위해 넷 제로와 네이처 포지티브를 실현하기 위한 추진 전략으로 ‘온실가스’, ‘수자원’, ‘플라스틱’ 감축에 대한 중장기 목표를 수립했다.

풀무원은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제한하기 위한 넷 제로 전략으로 2035년까지 온실가스 20%를 감축하고(2022년 대비), 나아가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로드맵을 담았다. 

작년 10월 충북 음성군 풀무원 생면공장 인근에서 진행된 ‘생물다양성 탐사’에 참가한 풀무원 임직원들이 생물다양성 탐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풀무원] 

넷 제로는 기업이 운영하는 시설에서 발생하는 직접 온실가스 배출(Scope 1), 기업이 운영하는 시설에서 구매한 전력 등에서 발생하는 간접 온실가스 배출(Scope 2), 기업의 경영활동 전반에 걸쳐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Scope 3) 총량을 2050년까지 0으로 만들겠다는 도전적인 목표다. 

​또, 풀무원은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자연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2035년까지 수자원을 2022년 대비 13% 감축, 플라스틱을 20% 감축하는 네이처 포지티브 로드맵을 마련했다. 선언적인 성격에 머무르지 않고 구체적인 감축 목표와 추진 방향까지 설계함으로써 ‘실천’에 방점을 두고있다.

풀무원은 구체적으로 ▲지속가능 에너지 ▲지속가능 수자원 ▲지속가능 원재료 ▲지속가능 파트너십 총 4가지 추진 방향을 수립하고 온실가스, 수자원, 플라스틱 감축을 적극적으로 실현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풀무원은 전국의 제조 사업장과 물류센터에 단기적으로는 태양광 발전, 중장기적으로는 수소 에너지를 활용할 계획이다. 제품 생산 시 발생하는 유기성 폐기물을 에너지로 자원화하는 사업도 검토중이다.

풀무원은 제품 탄소 배출량 산정 시스템을 개발하고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배출량에 대해 예상 탄소 가격을 매겨 투자 시 검토의 기준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풀무원은 또 환경 데이터 관리를 위해 작년 12월 넷 제로 클라우드 시스템을 도입하고, 이 솔루션을 활용하여 전사 통합 환경 데이터 관리를 위한 ESG 플랫폼을 구축했다. 

온실가스뿐 아니라 수자원 보호를 위해 물 사용량과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는 풀무원은 바이오 플라스틱, 재활용 PP(폴리프로필렌) 포장, 단일소재 PE(폴리에틸렌) 포장 연구 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포장 솔루션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풀무원 홍은기 ESH실 실장(상무)은 "친호나경 케어 전략이 선언이 아닌 실천과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인사이드 김보연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