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직원 출산장려금 1억원 파격 지원
부영그룹, 직원 출산장려금 1억원 파격 지원
  • 승인 2024.02.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근 회장 "셋째 나면 국민주택 제공 등 저출산 해결 노력할 것"
하자보수 당일처리...거주목적의 영구 임대주택 공급 방안도 제시

 

부영그룹이 5일  갑진년 새해를 알리는 의미 있는 '2024년 시무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이날 시무식에서 "기업의 임무는 국가의 법을 준수하고 사회적 통념과 상식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존재해야 그 가치가 있는 만큼 맡은 자리에서 열심히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 회장은 특히 "지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자녀 70명에게 직접적인 경제지원이 이뤄지도록 출산장려금 1억원씩 총 70억 원을 지급하게 됐다"면서 "셋째까지 출산한 임직원 가정에는 국가로부터 토지가 제공된다면 임차인의 조세부담이 없고, 유지보수 책임이 없는 국민주택을 제공해 앞으로도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기업이 할 수 있는 노력들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연년생 남매를 둔 조용현 대리 가족에게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부영그룹]

지난 2021년 이후 출산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출산장려금 1억원을 지급하게 된 데에는 이중근 회장의 미래세대를 위한 결정이자,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이 있었다는 것이 부영그룹 관계자의 전언이다.

부영그룹은 임직원들에 대한 출산장려금 1억원 지원은 현재도 진행형이라고 밝혔다.

부영그룹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사내 복지는 출산한 직원들에 자녀 1인당 1억원 지급을 비롯해 ▲자녀 대학 학자금 지급 ▲직계가족 의료비 지원 ▲자녀 수당 지급 등이 있다.

부영그룹은 저출산 문제해결을 위해 1억원을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사례는 기업으로는 최초인 만큼 업계에 미치는 선한 영향력은 물론 파급력이 큰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회장은 이날 하자보수 당일처리와 거주목적의 영구 임대주택 공급 방안도 제시했다.

이 회장은 "하자 갈등은 임대인과 임차인간 분쟁의 대상으로 되는 경우가 많다"며 "무주택자의 주거불안 문제와 하자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의 주택시장은 민간도 참여해 30%의 거주만을 위한 영구 임대주택과 70%의 소유주택으로 개편돼 하자는 소유자의 유지보수로 대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하자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당일처리(ONE DAY)' 보수체계를 구축하고, 하자 발생 전의 '사전 대응 시스템'을 함께 구축하는 등 입주민의 쾌적한 주거생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