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요대응형 스마트 적재관리시스템 구축' 
인천시, '수요대응형 스마트 적재관리시스템 구축' 
  • 승인 2024.02.1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디지털 물류 서비스 실증 공모사업’3년 연속 선정
ICT 융복합 화물차량을 이용한 적재율 향상 및 물류노동자 근로조건 개선

인천시가 화물차에 남은 적재 공간을 확인하고 짐을 내외부로 이동시킬 수 있는 스마트 기기를 장착해 적재율은 높이고, 물류 노동자의 근로여건은 개선한다.

인천광역시는 국토교통부의 디지털 물류서비스 실증 공모에 시가 제안한 '수요대응형 스마트 적재관리시스템 구축'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으로 시는 국비 5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업은 화물차 적재함에 디지털 물류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적재 공간 관리기기*를 설치하면, 셔틀식 바닥판은 적재물을 화물차 내외부로 이동시키고, 적재함 내부의 격벽판은 잔여 적재 공간과 적재물 데이터를 수집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한다.

[자료=인천시]
[자료=인천시]

이렇게 수집된 정보는 여유 공간에 짐을 더 실을 수 있는지를 사용자 앱(APP)에 제공해 실시간 물류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

특히 적재함 내에서 화물을 옮기는 상하차 보조기술은 적재함 안쪽까지 들어가 짐을 넣고 빼야 하는 물류산업 근로자의 신체적 부담을 줄여 근로 여건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화물차 20여 대에 이 시스템을 도입해 스마트 기기 기반의 수요대응형 물류 시스템 실증에 나설 계획이다.

[뉴스인사이드 윤선진 기자 news@newsinsid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