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연말까지 우발채무 2조원 해소...재무안정성 강화"
롯데건설, "연말까지 우발채무 2조원 해소...재무안정성 강화"
  • 승인 2024.03.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등 금융기관 통해 펀드 조성한 2.3조 원 기표 완료

롯데건설은 7일, 지난 2월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산업은행 등 5개 은행과 키움증권, KB증권,대신증권 등 3개 증권사, 롯데 그룹사가 참여한 장기펀드 2.3조 원이 지난 6일에 기표 완료됐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이를 통해 지난해 메리츠 금융그룹에서 조성했던 1.5조 원을 모두 상환했으며, 올해 말까지 본PF 전환과 상환으로 PF 우발채무 2조 원도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사진=롯데건설]
[사진=롯데건설]

롯데건설은 부채비율을 2022년 말 대비 2023년 말 현재 약 31%를 줄였고, 차입금 1조원과 차입금 의존도 약 9%를 줄이며 재무안정성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또한, 이날 메리츠 금융그룹과 신규 약정 체결을 통해 약 5,000억 원의 자금을 장기로 추가 확보했으며, 이로써 총 2.8조원의 자금을 마련해 재무 안정성을 더욱 강화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시중은행 등과 맺은 장기펀드 기표로 재무 안정성을 한층 더 강화했고, 지난해부터 PF우발채무를 꾸준히 줄여나가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유동성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뉴스인사이드 홍성민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