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수현, 구세주 등장씬으로 탄성 폭발! 설렘지수 100%
'눈물의 여왕' 김수현, 구세주 등장씬으로 탄성 폭발! 설렘지수 100%
  • 승인 2024.03.1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눈물의 여왕' 캡쳐
사진='눈물의 여왕' 캡쳐

김수현이 ‘눈물의 여왕’에서 구세주 등장씬으로 설렘 지수를 끌어올렸다.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김수현은 재벌 3세 홍해인(김지원 분)과 뜨겁게 연애하고 결혼했지만 눈물나는 처가살이로 결혼 3년차에 변화를 꿈꾸는 백현우 역을 맡아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눈물의 여왕’ 2회에서는 백현우가 위기에 빠진 홍해인을 구하는 모습이 그려져 설렘을 폭발시켰다.

퀸즈백화점에 입점시켜야 할 럭셔리 브랜드 헤르키나 파티에 참석한 홍해인은 헤르키나 회장에게 좋은 인상을 남기려면 부부 동반이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돼 다급히 백현우에게 연락했지만 백현우는 재판 중이었다.

백현우를 기다리던 홍해인은 결국 혼자서 헤르키나 회장과 인사하려는데 다른 사람과 부딪혀 중심을 잃은 순간 기적처럼 백현우가 등장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재판은 어떻게 하고 왔냐는 홍해인의 물음에 백현우는 숨을 고르며 “이겼지. 빨리 오려고 빨리 이겼어”라고 말해 홍해인을 감동시켰고 헤르키나 회장 앞에서 여유 있는 미소와 품격 있는 매너로 홍해인의 기를 살려줬다.

이후 퀸즈 가족들은 윤은성(박성훈 분)을 초대해 수렵을 떠났다. 평소처럼 홍해인은 할아버지 홍만대(김갑수 분)의 눈에 들기 위해 욕심을 내는 반면 백현우는 수렵에는 관심이 없고 홍해인을 신경 썼다.

혼자서 돌아다니던 홍해인은 안개 속을 걷는 듯한 이상 증세에 빠졌고, 갑자기 나타난 멧돼지가 홍해인을 공격하려던 순간 백현우가 멧돼지를 명중시켜 홍해인을 구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현은 고급스러운 비주얼과 듬직한 매력으로 위기에 처한 아내를 구하는 남편의 등장씬을 멋지게 완성시켰다.

특히 홍해인이 헤르키나 회장에게 자랑스럽게 “제 남편, 백현우 변호사입니다”라고 소개하는 장면에서 김수현의 반듯한 외모와 정갈한 수트핏, 젠틀한 미소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또한 김수현은 퀸즈가에서 탈출하길 바라는 마음과 홍해인을 본능적으로 챙기는 모습 사이의 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고 있다. 윤은성의 등장으로 백현우에게 어떤 변화가 생길지 김수현이 그려갈 백현우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진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