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시’ 액션 첫 도전 곽선영, “범인 검거하는 과정, 내가 꼭 해보고 싶다”
‘크래시’ 액션 첫 도전 곽선영, “범인 검거하는 과정, 내가 꼭 해보고 싶다”
  • 승인 2024.04.1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NA
사진=ENA

배우 곽선영이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로 액션 연기에 첫 도전한다. 곽선영표 민소희 반장만의 시원시원한 액션과 카레이싱은 이 작품의 기대 포인트 중 하나다.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에서 교통범죄수사팀(TCI) 반장 ‘민소희’ 역을 맡은 곽선영. “대본이 정말 재미있었다”며 운을 뗀 그녀는 “특히 ‘칼 대신 운전대를 잡은’이란 대사가 마음에 크게 남았다”고 했다.

“이동수단으로만 주로 생각했던 자동차로 인해 벌어지는 사건사고가 생각보다 많고 다양하다는 사실에 놀랐다”는 것. 이처럼 작품의 소재와 메시지에 주목한 곽선영은 “TCI팀이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추적해 잡아내는데, 그 검거 과정이 ‘내가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통쾌했다”는 설명을 덧붙이며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민소희는 실전 무술과 수준급 이상의 운전 스킬 등, 형사의 조건과 실력을 두루 갖춘 인물이다. 이에 곽선영은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연기에 필요한 액션 기술을 섭렵해야 했다. 

“물론 실제 촬영에서는 합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걱정도 앞섰지만, 무술 감독님께서 워낙 잘 짜주시고, 무술팀이 잘 받아주셔서 크게 어려운 점은 없었다”는 자신감에선 민소희의 대범함도 엿볼 수 있었다.

무엇보다 “카체이싱의 드리프트와 제이턴, 범인을 제압할 때 사용한 ‘오모플라타’ 기술 등이 어떻게 나왔을지 궁금하다”며 눈을 반짝이는 곽선영은 확실히 대본에서 느꼈다던 통쾌함을 몸소 체험한 듯했다.

외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범인을 잡기 위해 여기저기 뛰어다니는 민소희는 머리를 하나로 질끈 묶고 있을 것 같았다”며 “그래서 머리카락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펌을 한 뒤 대충 묶었다. 의상 또한 액션을 하기 수월하게 캐주얼 하지만, 형사이기 때문에 너무 가벼워 보이지 않게 준비했다”고.

일부러 멋있어 보이려 하기보단, ‘민소희’ 그 자체가 되기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은 노력이 돋보이는 대목이었다.

각양각색의 TCI 팀원들을 하나로 이끄는 반장 민소희의 리더십 역시 기대 포인트다. “민소희는 실력도 뛰어나지만, 무엇보다 정의를 사랑하고, 정도 많다. 불의에 부러질 듯 절대 굽히지 않지만, 때로는 위기 상황을 융통성 있게 넘길 줄도 안다”는 것이다.

‘원팀’의 중요성을 강조한 그녀는 촬영을 거듭할수록 자연스럽게 쌓인 TCI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우리 팀 배우들 모두 TCI의 인물들 그 자체다”라는 자랑과 함께 “우리 팀 모두 정말 사랑한다”는 쑥스러운 고백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곽선영은 “TCI팀이 다 함께 교통범죄를 일망타진하기 위해 불태운 모든 열정과 노력을 시청자들이 함께 느끼고 즐겨 주시길 바란다”는 당부를 남겼다.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 ENA 새 월화드라마 ‘크래시’는 ‘야한 사진관’ 후속으로 5월 13일 월요일 밤 10시 ENA에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