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유통, 역사 내 'IP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박차
코레일유통, 역사 내 'IP 활용한 복합문화공간' 조성 박차
  • 승인 2024.06.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홈쇼핑과 제휴...'카페스토리웨이-벨리곰 컬래버 카페' 오픈

모빌리티 서비스 리딩 기업 코레일유통(대표 김영태)이 12일 롯데홈쇼핑과 손 잡고 컬래버레이션(협업, 이하 컬래버) 카페를 선보였다.

코레일유통은 이번 카페 컬래버 제품으로 롯데홈쇼핑의 인기 캐릭터 ‘벨리곰’ 을 선정하고, 영등포 본사 1층 카페스토리웨이에 벨리곰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상업시설과 체험복합 문화 공간으로의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카페스토리웨이-벨리곰 컬래버 카페' 이미지.[사진=코레일유통]

코레일유통이 운영하는 커피전문점 카페스토리웨이에서는 단순 음료 판매를 넘어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인기 캐릭터 밸리곰 IP를 활용해 최초로 컬래버 매장을 조성했다.

매장 입구 맞은편에는 3M 높이의 대형 벨리곰 인형을 설치하고, 테이블 곳곳에도 벨리곰 인형을 장식해 카페를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벨리곰 인형, 쿠션 등 다양한 굿즈를 전시·판매하며 소장가치를 극대화했다.

코레일유통은 작년 10월 31일 롯데홈쇼핑과 업무협약을 통해 벨리곰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부산역서 팝업스토어를 열고, 서울역에서 포토존을 운영했다. 현재 철도 역사 내 스토리웨이 편의점에서 벨리곰 캐릭터 인형을 포함한 굿즈를 판매하고 있으며, 금번 컬래버 카페를 시작으로 점차 역사 내 IP를 활용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코레일유통 유원종 유통사업본부장은“인기 캐릭터를 활용한 협력으로 고객들에게 다양한 가치를 제공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주요 기업들과 IP캐릭터를 접목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소비자 경험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인사이드 조민선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