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이찬원, ATEEZ 종호에 질투한 사연은?
‘불후의 명곡’ 이찬원, ATEEZ 종호에 질투한 사연은?
  • 승인 2024.06.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불후의 명곡’
사진=‘불후의 명곡’

KBS ‘불후의 명곡’ 윤종신이 자신의 음악 ‘환상’ 에 대해 제목은 불교지만 가사는 찬송가 였다고 고백하며 명불허전의 예능감을 뽐낸다. 

KBS2 ‘불후의 명곡’은 붙박이 동시간 시청률 1위를 자랑하며 명실상부한 최고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오는 15일(토) 오후 6시 5분에 방송되는 662회는 ‘아티스트 윤종신’ 편 2부로 육중완밴드, 솔지, 정준일, ATEEZ 종호, 포르테나의 대결을 앞두고 있어 긴장감을 치솟게 한다.

이중  ‘환생’을 선곡한 육중완밴드에 대해 윤종신은 심오한 종교적 철학이 담겨있다고 밝혀 최강 입담을 과시한다.

그는 자신의 히트곡 ‘환생’의 가사와 제목에 대해 “’오 놀라워라’는 찬송가에서, ‘환생’은 불교의 시각에서 왔다”며 “종교 간의 갈등을 해소하려는 제 의지가 있던 게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솔지는 윤종신이 작사-작곡, 정인이 부른 ‘오르막길’을 재해석해 자신의 스토리텔링과 함께 소름 끼치는 가창력을 선보이고,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한 정준일은 성시경의 ‘넌 감동이었어’를 자신이 직접 연주하는 피아노 음색에 맞춰 노래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또한,  ATEEZ 종호는 ‘내일 할 일’을 자신만의 음악 색깔로 부른다. 포르테나는 ‘배웅’을 크로스오버 형식으로 편곡해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ATEEZ 종호는 미국 최대 음악 페스티벌 2024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 출연 소감을 밝히며 글로벌 아이돌의 위엄을 뽐낸다. 그는 “공연 시작 5분 전만 해도 실감이 안 났다. 늘 오던 미국에 왔다고 생각했다”고 스웨그 넘치는 말로 모두의 시선을 끈다.

이 말을 들은 MC 이찬원은 “역시 글로벌 아이돌이다. 마일리지 부자”라고 귀엽게 질투해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15일 방송될 ‘아티스트 윤종신 편’ 2부는 지난 주에 이은 막강해진 라인업이 하나씩 베일을 벗으며 쫄깃한 맞대결을 예고한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