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수련-상록 애틋함 아직도 마음에 남아"
명세빈,"수련-상록 애틋함 아직도 마음에 남아"
  • 승인 2024.06.18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 소감
사진=코스모엔터테인먼트,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 제공
사진=코스모엔터테인먼트 제공

'세자가 사라졌다'를 통해 '조선 사랑꾼'으로 등극한 명세빈이 애정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명세빈은 지난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린 MBN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에서 반정으로 인해 현재 왕실 최고 어른이 된 대비 '민수련' 역을 맡아 서사의 중심인물로 마지막까지 열띤 호연을 펼쳤다.   

극 중 명세빈은 우아한 자태와 함께 세련된 카리스마로 대비 '민수련'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왕실 최고의 권력을 쥔 인물답게 강단 있는 모습을 자아내며, 강렬한 눈빛과 여유로운 표정으로 자신의 입지를 자연스럽게 담아냈고, 더불어 자신과 의견이 맞지 않는다면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특히, 모두를 비극적으로 만든 최상록(김주헌 분)과 애틋한 사랑 이야기로 매회 감동을 선사했다. 단순히 권력욕을 취하는 악역이 아닌, 과거 스토리가 밝혀진 이후에는 깊이 있는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모든 것을 잃어도 최상록과의 사랑을 택하는 모습으로 '조선 사랑꾼'임을 입증했고, 인간적인 면모들이 쏙쏙 들이 드러나면서 극 중반 이후부터는 입체적인 모습들로 사랑스럽고 애틋한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명세빈이 소속사 코스모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세자가 사라졌다'와 '민수련'을 떠나보내며 진심 어린 소감과 일문일답을 전했다.

Q.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 소감은?

감독님, 작가님, 배우 선·후배님들과 서로 호흡을 맞추며, 마지막까지 서로가 정말 끈끈해짐을 느꼈다. 모두와 마음을 나눈 작품이기에 헤어진다는 것이 정말 아쉬웠다. 그리고 대비 민수련으로 실제 조선시대에 살아온 것처럼, 끝을 맺는다는 게 후련하면서도 큰 아쉬움이 남는다.  

Q. 명세빈 씨가 해석한 수련은 어떤 인물이었고, 어떤 부분들에 중점을 뒀는지? 

최상록과의 과거 이야기를 통해 민수련이라는 캐릭터가 왜 흔들리지 않는 모습의 인물이 되었는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여러 우여곡절을 겪을 당시, 자신을 살린 인물이 최상록이었고, 그를 지키기 위해 강인해진 현재의 민수련을 헤아릴 수 있었다.

연기를 하면서 복수심의 민수련이 아닌 사람의 마음, 나를 위해 죽을 뻔하고 나를 위해 인생을 바친 상록을 기억하며, 나의 이익이 아닌 그런 상록을 지키기 위한 마음을 항상 기억하고 연기에 임했다. 특히,회상 씬에서 가마를 타고 궁으로 입궐하는데 상록은 폐인이 되고 포로들에게 맞는 씬은 정말 가슴이 아파 금방 몰입이 되었던 장면이다.

Q. 김주헌 배우와의 가장 합이 좋았던 장면이 있었다면?  

4회에서 최상록이 궐 안에서 수련이라고 이름을 부르는 장면이다. 김주헌 배우가 너무나도 편안하고 마음을 담아 이름을 불러줬을 때, 김주헌 배우는 마음으로 연기하고 상대에 대해 계산하지 않는 배우라는 걸 느끼며 신뢰가 쌓이는 장면이였다.

그래서 나도 더 마음을 열 수 있었고 캐릭터에 대해서도 드라마에 대해서도 서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굉장히 편안하게 연기 할 수 있었다. 마지막까지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Q. 결국 비극적인 엔딩을 맞았다.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에 대한 심정은?

애틋한 사랑에 아직도 마음이 아린다. 특히 마지막에 수련이 죽는 장면보다도, 상록이 죽는 씬에서 그냥 눈물이 막 흘러내렸다. 반대로 김주헌 배우는 수련이 죽을 때 눈물이 절로 났다는 말을 들었다.

그만큼 우리가 극 중의 역할에 충실했고, 캐릭터와 서사에 잘 스며들 수 있는 애달픈 러브스토리였다고 생각한다. 

Q. 앞으로의 활동 계획과 배우로서 최종 목표가 있다면?

매 작품을 할 때마다, 새로운 문을 열고 한 걸음씩 나가며 새로운 경험으로 더 깊어지는 연기자가 되는 것 같다. 아직도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장르의 작품들이 많기에 앞으로도 경험을 통해 더욱 깊어지는 배우가 되고 싶다. 

Q. '세자가 사라졌다'를 시청해 준 시청자분들께 전할 말이 있다면?

지금까지 '세자가 사라졌다' 시청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민수련과 함께한 모든 시간이 너무나 행복했고, 앞으로 더 성장해서 많은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예정이다. 늘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란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