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시’ 곽선영 종영소감…”한순간도 빠짐없이 행복했던 작품”
‘크래시’ 곽선영 종영소감…”한순간도 빠짐없이 행복했던 작품”
  • 승인 2024.06.19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크래시’
사진=‘크래시’

배우 곽선영이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18일 종영한 ENA ‘크래시’에서 곽선영은 TCI의 든든한 히어로 반장 ‘민소희’ 역을 맡아 걸크러시 넘치는 매력으로 또 한 번 새로운 인생캐를 갱신했다.

곽선영은 극 초반부터 시원한 차량 액션으로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보복 운전자를 잡기 위해 밀착 운전부터 후진, J턴까지 생동감 넘치는 카액션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몸을 사리지 않는 무술 액션으로 거구의 조직 폭력배들도 가뿐하게 제압하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또 불같은 성격으로 불의를 보면 몸부터 나가는 행동파지만 내면에는 자기 사람들에 대한 애정과 배려가 가득한 외강내유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특유의 집요함으로 대수롭지 않다고 생각되는 사건 속에서도 항상 사람이 먼저임을 상기시키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끈기 넘치는 모습으로 작품의 훈훈함을 더했다.

캐릭터의 내외적인 부분을 그녀만의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표현해 내며 매력 넘치는 여성 캐릭터 ‘민소희’를 탄생시킨 곽선영은 “’크래시’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동료 배우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작품을 함께 한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 작품을 촬영하면서 어느 한순간도 행복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그래서 시청자 여러분들께서도 TCI 팀의 선하고 좋은 에너지를 잔뜩 받았으면 좋겠다. 또 교통 범죄가 드라마 속에만 존재하는 일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도 항상 일어나는 일들이라고 생각하시고 운전자분들은 안전운전, 보행자 분들은 보행 시 주위를 잘 살피고 사고를 예방해 항상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곽선영이 활약한 ENA ‘크래시’는 지니TV, 디즈니플러스에서 다시 시청할 수 있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