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주’ 이제훈X구교환, 극강의 케미 “심박수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탈주’ 이제훈X구교환, 극강의 케미 “심박수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 승인 2024.06.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제훈과 구교환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는 한 공간에서 조우한 두 남자, 영화 ‘탈주’로 강렬하게 호흡을 맞춘 이제훈과 구교환의 긴장 어린 공존을 포착했다.

사진=엘르
사진=엘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탈주하는 병사 규남 역으로 열연을 펼친 이제훈은 “‘탈주’에서 도망자가 할 수 있는 모든 액션을 다 해본 것 같다. 연기하며 심박수를 최대치로 끌어올린 작품”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실제로도 이제훈은 규남처럼 내일을 갈망하는 사람일까. 그는 자신을 “정해진 미래나 늘 밟아온 길로부터 벗어나고 싶어 하는 사람이다. 계속 도전할 거리를 찾고 새로운 것에 부딪히며 살아 있음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이어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춘 구교환에 관해서는 “정말 만나고 싶었던 사람이 나를 미친듯이 쫓는다니, 더할 나위 없이 기뻤다. 구교환은 늘 대중을 기대하게 만드는 배우다. 촬영하며 도대체 구교환이라는 사람의 매력은 어디가 끝일지 감탄하기도 했다. 그에게 푹 빠진 상태”라고 전했다.

사진=엘르
사진=엘르

구교환 또한 이제훈과 호흡에 관해 “내가 먼저 제훈 씨를 좋아했다. 상대방이 순간적으로 몰입하게 이끌어주는 힘을 지녔다. 마치 영화 속 공간에 이미 자리하고 있던 사람처럼 느끼게 만드는 배우”라며 “이번 작품으로 파트너로서 인연이 끝나지 않길 바란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 역에 관해서는 “캐릭터의 등 뒤에 올라타서 훔쳐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인물이었다. 연기하면서 본능적으로 내가 정말 현상이란 캐릭터와 일치된 것 같은 기분을 느낀 순간이 있었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로서 나아가는 동력에 관해서는 “가끔 불안이 동력이 되기도 한다. 과거보다 나는 분명 유연해졌고, 스스로 창피하지 않은 것을 하자는 마음이 내 안의 큰 뿌리가 된다”라고 전했다.  

7월 3일 극장 개봉을 앞둔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의 목숨 건 추격전을 그린 영화. 이제훈과 구교환의 극강의 케미스트리가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7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튜브 콘텐츠 또한 엘르 유튜브 채널에서 곧 공개될 예정이다.

[뉴스인사이드 이정은 기자 news@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