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불쾌하게 쳐다봐… 입주민-경비원 합의 ‘왜?’
아파트 입주민이 경비원 폭행, 불쾌하게 쳐다봐… 입주민-경비원 합의 ‘왜?’
  • 승인 2014.12.11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주민의 폭언으로 경비원이 분신해 숨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S아파트에서 이번에는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경찰과 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6시 40분께 입주민 A씨가 정문경비실 안에서 업무 중이던 아파트 경비원 이모(56)씨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발로 걷어차는 등 폭행을 가했다. 이 씨가 불쾌하게 쳐다봤다는 이유에서다. 

아파트 입주민 A씨에게 폭행 당한 경비원 이씨는 코뼈가 주저앉는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이씨는 경찰에 폭행 사실을 신고했지만, A씨 가족들의 거듭된 사과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A씨와 이씨를 조사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피해자와 피의자를 불러 조사한 뒤 절차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조 측은 고용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한 이씨가 A씨와 합의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 관계자는 “A씨가 노조의 파업 결정 등에 대한 불만을 품고 폭행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이씨가 이번 일로 해고 당할까봐 합의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SSTV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