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박신혜, 볼 때마다 자극 돼…밝은 에너지 가진 사람”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 “박신혜, 볼 때마다 자극 돼…밝은 에너지 가진 사람”
  • 승인 2018.11.28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현빈이 박신혜에 대한 칭찬을 전했다.

2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케이블채널 tvN 새 주말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l 극본 송재정)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안길호 감독, 현빈, 박신혜, 박훈, 김의성이 참석했다.

이날 박신혜는 현빈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워낙 현빈 선배가 현장에서 잘 이끌어줘서 편하게 잘 촬영 중”이라며 “많은 분들이 부러워하시더라”라고 털어놨다.

또한 현빈은 “박신혜와 처음 작업하게 됐는데 저보다 어리지만 어릴 때부터 연기생활을 해서 그런지 그만큼 내공이나 센스가 있는 것 같고 연기에 대한 열정은 더 있는 것 같다”라며 “옆에서 볼 때마다 자극되기도 한다”라고 박신혜에 대한 칭찬을 전했다.

그러면서 “원체 밝고 착한사람이다. 그런 에너지가 현장에서도 잘 묻어 나와서 다 같이 기분 좋게 촬영할 수 있게 만드는, 밝은 에너지의 사람”이라며 “극중 캐릭터와도 성격이 잘 맞는 것 같아서 저도 연기하면서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투자회사 대표인 남자주인공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갔다가 전직 기타리스트였던 여주인공이 운영하는 싸구려 호스텔에 묵으며 두 사람이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며 펼쳐지는 이야기.

한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오는 12월 1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