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커피야 부탁해’, 기다림의 지루함 덜어줄 수 있는 작품 됐으면”
용준형 “‘커피야 부탁해’, 기다림의 지루함 덜어줄 수 있는 작품 됐으면”
  • 승인 2018.11.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피야 부탁해’ 용준형이 군 입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박수철 감독, 용준형, 김민영, 채서진, 이태리, 길은혜가 참석했다.

앞서 용준형은 군 입대 전 하이라이트로서의 마지막 공연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성황리에 마쳤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요즘 하나하나 일을 마무리 해나간다는 마음으로 지내고 있다. 10년 가까이 일을 해오면서 끝은 아니지만 한동안 공백기를 가져야 하지 않나. 그 동안 저를 아시는 분들, 저희 음악을 좋아해주시는 분들, 가수로서 모습을 좋아해주시는 분들께 선물같은 작품 됐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기다림의 지루함을 조금이라도 덜어 줄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개인적으로 간절히 바라고 있다. 그런 분들이 충분히 좋아해 주실 만한 요소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한 번 보시고 두 번 보시고 세 번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커피야 부탁해’는 마법의 커피를 마신 뒤 미녀가 되어 짝사랑을 이루려는 평범녀와 사랑 따윈 믿지 않는 훈남 웹툰 작가의 아슬아슬 로맨틱 코미디. 

한편 ‘커피야 부탁해’는 오는 12월 1일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채널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