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김대진 PD “신하균 덕에 캐스팅 잘 풀려…차선우는 ‘전략적 캐스팅’”
‘나쁜형사’ 김대진 PD “신하균 덕에 캐스팅 잘 풀려…차선우는 ‘전략적 캐스팅’”
  • 승인 2018.11.2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형사’ 김대진 PD가 주연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연출 김대진 이동현 l 극본 허준우 강이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김대진 PD,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 차선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대진 PD는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묻는 질문에 “드라마가 많다 보니 캐스팅이 쉽지 않았다. 캐스팅 하려고 접촉 과정에서 신하균의 의견을 알게 됐다. ‘나쁜형사’에 관심이 있다더라. 어떻게든 성사 해야된다는 마음으로 만났는데 너무 선한 미소로 맞아줬고, 드라마에 관심 있고, 도전할 수 있고, 재밌을 것 같다는 이유로 출연을 결정해 주셨다. 그 자리에서 바로 투샷으로 인증샷을 찍어놓고 캐스팅을 진행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그러면서 밖에 소문이 났더라. 신하균이 선택한 ‘나쁜형사’가 믿을 만 하다고. 그러면서 캐스팅이 잘 풀렸다. 여기 모인 분들도 신하균씨를 믿고 온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설씨는 오디션으로 뽑았다. 사이코패스에 살인마라는 설정이 어렵기도 하지만 이미지를 생각한다면 쉽지 않은 캐릭터라고 생각해서 오디션을 진행하게 됐다”라며 “이설씨는 ‘허스토리’ 시사회 때 봤었다. 그때 쟁쟁한 여배우들이 있었는데 가장 눈길이 가더라. 언젠가 만나야겠다, 같이 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오디션 때 다들 이설씨와 함께하고 싶어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론 신인배우인 만큼 데스크 설득 과정이 쉽지 않았고 개인적으로도 신인배우를 주연으로 데리고 갈수 있을까 고민했다. 그런데 신인은 기다려줘야 할 사람이 필요한데, 본인이 열정이 있다면 잘 따라올 것 같아서 문제없다고 생각했다”라며 “김건우는 사이코패스 연기에 방점을 찍을 거라는 의지가 있더라. 지금도 본인만의 해석으로 캐릭터 잘 만들어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박호산에 대해서는 “대세 배우다 보니 안 할 이유가 없었는데 악역이라 조심스러웠다. 그런데 악역을 제대로 해보고 싶다고 하셔서 쉽게 성사됐다. ‘내가 출연해서 포상휴가 안 간드라마가 없다’라고 해서 기꺼이 캐스팅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차선우의 캐스팅은 “운이 좋았다. 캐스팅 단계에서 마침 배우로서의 전업을 꿈꾸고 있더라. 저희도 중장년층만 캐스팅하기에는 젊은 배우도 필요할 것 같았다. 전략적 캐스팅이다. 젊은 시청자들도 끌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실제로 차선우씨도 신하균씨와 호흡 맞추면서 급성장 하고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나쁜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와 매혹적인 천재 여성 사이코패스의 위험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

한편 ‘나쁜형사’는 오는 12월 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