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식스’ 비투비 이민혁 “촬영하는 모든 순간이 다 재밌었다”
‘넘버식스’ 비투비 이민혁 “촬영하는 모든 순간이 다 재밌었다”
  • 승인 2018.12.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넘버식스’ 비투비 이민혁이 촬영에 임했던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POOQ 첫 오리지널 웹드라마 ‘넘버식스’(연출 박기현 박선재 l 극본 박선재 박재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제작발표회에는 박기현 감독(KBS), 비투비 이민혁, 백서이, 권영민, 우희, 강율, 한소은이 참석했다.

이날 이민혁은 촬영하면서 힘들었던 점을 묻는 질문에 “촬영하는 모든 순간이 다 재밌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그동안 우울하거나 어두운 캐릭터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 원탁이로 갈증을 해소했고, ‘넘버식스’ 멤버들과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행복하고 즐거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원탁이를 보면 대본 7, 8할이 다크한 친구다. 정신적으로 기도 많이 빨리고. 그런 부분이 상대적으로 지치는 부분은 없지 않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KBS와 컨버전스티비가 공동으로 기획, 제작하는 드라마 ‘넘버식스’는 ‘6개의 사랑, 6개의 욕망’을 부제로 사랑에 대해 서로 다른 비밀을 가진 여섯 친구들의 이야기를 그린 파격 멜로 드라마. 학창시절 우정을 나눈 주인공들의 10년 후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한편 ‘넘버식스’는 오는 21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POOQ을 통해 전 회차 동시 공개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K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