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윤종석, 구마사제→호위무사 변신…여진구와 색다른 브로맨스 예고
‘왕이 된 남자’ 윤종석, 구마사제→호위무사 변신…여진구와 색다른 브로맨스 예고
  • 승인 2019.01.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석이 ‘왕이 된 남자’에서 강직한 호위무사로 변신한다.

윤종석은 지난해 방송된 OCN ‘손 the guest’에서 최신부 역을 맡아 구마 의식 중 귀신에 빙의되어 가족들을 살해하고, 방언을 터뜨리는 등 부마자 연기를 실감나게 표현했다. 이는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리며 ‘손 the guest’가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로 호평을 받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았다.

이어 오는 7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문관으로 이름을 날린 명문가의 자제로 태어났으나 스스로 무관의 길을 걷는 호위무사 장무영으로 분한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극중 윤종석은 듬직하면서도 올곧은 무사의 모습은 물론 자신이 모시는 왕인 이헌(여진구 분)의 비밀로 인한 색다른 브로맨스를 그릴 예정이다.

OCN ‘구해줘’에서는 학교 폭력의 피해자로 날카로운 인상을 남긴 데 이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는 친근하면서도 천진난만한 직장 동료로, OCN ‘손 the guest’에서는 섬뜩한 부마자로 변신해온 윤종석. 어떤 역할을 맡아도 자신만의 색깔로 소화하며 남다른 임팩트를 선보이는 배우 윤종석이 또 호위무사로 어떤 매력을 펼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윤종석이 출연하는 ‘왕이 된 남자’는 오는 7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뉴스인사이드 김나연 기자/사진=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