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內 1만송이 국화, 노 전 대통령 영결식 준비 '완료'
경복궁 內 1만송이 국화, 노 전 대통령 영결식 준비 '완료'
  • 승인 2009.05.28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복궁 영결식 준비 현장 & 영결식-노제 일정 ⓒ SBS 뉴스

[SSTV|이진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열릴 경복궁 제단에는 1만송이가 넘는 국화가 장식됐고 노 전 대통령의 영정이 모셔졌다. 29일 노 전 대통령은 영결식과 노제를 통해 국민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누게 됐다.

28일 국민장 운영위원회가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29일 오전 5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회관에서 유족과 운영위원들이 참석한 중에 30분간 발인식을 거행한 후 장의행렬이 고속도로를 타고 서울로 이동할 예정이다.

오전 11시부터 1시까지 서울 경복궁 앞 뜰에서 열리는 영결식에는 장의 위원회 위원 1000명과 주한외교단 및 조문사절 200명, 유가족 관련인사 800명, 각계인사 및 시민 800명 등 약 3000명 정도가 참석하게 됐다.

영결식 사회는 송지헌 아나운서가 보며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고인의 약력을 소개한다. 장의위원회의 조사가 끝나면 고인의 생전 영상 상영과 함께 합창단 추모공연으로 고인이 평소 즐겨 들었던 '아리랑'과 '상록수' 연주가 펼쳐진다.

영결식이 끝나면 장의행렬은 덕수궁 대한문 앞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오후 1시부터 일반시민들도 참여할 수 있는 노제(路祭)를 지내게 된다. 노제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보며 장시아 시인이 유서를 낭독할 계획이다. 윤도현 밴드와 양희은, 안치환, 해바라기의 이주호 등은 각각 '후회없이', '상록수', '솔아솔아 푸르른 솔아', '사랑으로'를 추모곡으로 부를 예정이다.

노제가 끝나면 운구행렬은 천여 개의 만장이 뒤따르는 가운데 서울역까지 도보로 행진한 후 경기도 수원으로 이동한다. 오후 3시 수원시 영통구에 있는 연화장 승화원에서는 고인을 추모하는 노란 풍선들로 장식해 2시간 여 화장(火葬)의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화장된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봉하마을로 내려가 오후 9시 정토원에서 안치식을 갖고 봉하마을 사저 인근에 안장된다.

한편, 와이텐 전유경 아나운서로부터 '듣보잡'으로 불린 변희재, 조갑제 등 일부 보수 논객들의 고인에 대한 비하 발언이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UCC가 만들어져 다시 한 번 국민적 분노를 야기시키고 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엔니오 모리꼬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묵념 '눈길']

[VOD] 영화 '시선1318' 언론시사회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애도물결']

[변희재 "盧 자신의 패거리의 안위만 걱정했던 조폭의 보스" 논란]

[盧 투신 당시 경호관은 없었다…경찰 재수사 불가피]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