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영결식-노제, 어떻게 진행되나?
노 전 대통령 영결식-노제, 어떻게 진행되나?
  • 승인 2009.05.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 전 대통령의 분향소를 찾은 어린이들 ⓒ SSTV

[SSTV|이진 기자] 29일 오전 5시 봉하마을 마을회관 빈소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발인식이 열렸다. 유족과 운영위원회, 주민이 참석한 발인식은 약 30분간 진행됐으며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영결식을 위해 케딜락 운구차에 실려 경복궁 홍례문 앞뜰에 마련된 영결식장으로 이동했다.

경찰 사이드카 5대를 선두로하고 운구차와 상주 및 유족대표 승용차, 장의위원 대표단을 실은 버스 등 각 5대가 뒤따른 운구행렬은 약 5시간 20분을 소요해 경복궁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1시 운구차량이 경복궁 홍례문 앞뜰 영결식장에 들어서면 군악대의 조악 연주가 시작된다. 연주가 끝나면 송지헌 아나운서의 사회로 국민의레와 묵념이 이어지고 장의위원회 집행위원장인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의 고인 약력보고가 시작된다. 이후 한승수 국무총리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조사가 진행되고 불교, 기옥교, 천주교, 원불교 순으로 종교의식이 이어진다.

다음으로 고인의 행적을 기리는 생전 영상이 방영되고 유족을 비롯한 고위 인사들의 헌화와 조가, 삼군 조총대원들의 조총21발 발사 의식을 끝으로 약 1시간 10분에 걸친 행사가 마무리 될 예정이다.

영결식 장면은 식장에 들어가지 못한 국민들의 위해 광화문 앞 대형 전광판으로 실시간 생중계되며 지상파 3사 방송사들도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을 생중계한다. 곰TV와 YTN에서도 영결식을 생중계 한다.

한편, 영결식 이후 이어지는 노제는 오후 1시부터 세종로를 거쳐 서울 광장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이루어질 예정이다. 노제는 여는마당, 조시, 조창, 진혼무의 순으로 약 30분간 진행되며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이 맡는다. 추모곡은 안치환과 윤도현 밴드, 양희은 등의 가수들이 맡아 고인이 생전에 좋아했던 '상록수' 등을 부를 계획이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수원 연화장에서 화장된 후 늦은 밤 봉화마을로 돌아와 봉화산 정토원 법당에 임시 안치된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盧, 소탈한 미공개사진 공개 "당신이 그립습니다"]

[VOD- 故 노무현 전 대통령께 '국화 꽃 하나 놓아 드립니다.']

[VOD- 故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신을 기억합니다']

[VOD- 노 전 대통령 서거, 대한문 분향소'검은옷' 추모 행렬 이어져]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