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화장, 추모객 인파로 일정 '지연'
노무현 전 대통령 화장, 추모객 인파로 일정 '지연'
  • 승인 2009.05.2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화장장에서 노 전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는 시민들 ⓒ SBS

[SSTV|이진 기자] 29일 오후 3시로 예정됐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화장(火葬)이 2시간 여 지연됐다.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을 함께하기 위해 몰린 추모객들이 그야말로 인산인해를 이뤘기 때문.

29일 경복궁에서의 영결식이 지연되면서 오후 1시에 예정됐던 노제가 1시 30분에 시작됐으며 노제를 마치고 서울역으로 이동한 노 전 대통령의 운구행렬은 운구 차량이 지나가는 세종로와 광화문 사거리, 서울시청 앞 광장, 서울역 등지에 몰린 추모객 인파 때문에 길이 원활하게 뚫리지 못해 또 한 번 지체됐다.

추모객들은 운구 행렬을 따라 함께 행진하기도 했으며 노란색 풍선과 비행기를 날리며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한편, 점심 때부터 수원시 영통구 연화장(수원화장장)을 지키고 있던 4천여 명의 시민들은 목이 빠져라 노 전 대통령의 운구 행렬을 기다렸으며 경찰 측은 “운구 행렬은 5시 30분쯤 도착할 예정”이라고 안내방송을 했다.

노 전 대통령의 시신은 국방부 의장대의 운구를 통해 화장로로 옮겨진다. 1천도에 가까운 온도에서 약 70분간 화장이 진행되며 화장 중에도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의 종교의식은 이어질 전망이다. 화장 후 유골은 15분 정도의 냉각과정을 거친 후 유골함에 담겨 유족들에게 인계되며 유족의 뜻에 따라 통상적인 분골 과정은 거치지 않을 계획이다.

화장이 끝나면 봉하마을로 옮겨져 봉화산 정토원 법당에 임시로 안치됨 이후 사저 옆 야산에 조성된 장지에 안장된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VOD] 덕수궁 돌담길에 퍼진 구슬픈 '상록수']

[김제동, 운구 진입 전 추모사에 '서울광장'은 '울음광장']

[MB, 영결식 헌화 도중 야유받아…“李 대통령은 사죄하십시오!”]

[노 전 대통령 떠나보내는 국민들 “안녕, 내 맘속의 대통령님”]

보도자료 및 제보=sstvpress@naver.com

[나를 움직이는 이슈, UCC의 중심]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