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룡, 큰집 '쪼인트' 발언 '일파만파'
김우룡, 큰집 '쪼인트' 발언 '일파만파'
  • 승인 2010.03.18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룡 이사장 ⓒ 방송문화진흥회

[SSTV | 김동균 기자]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 김우룡 이사장이 MBC 인사 관련 정치적 압력이 작용했다는 폭탄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이사장은 최근 '신동아' 4월호와 인터뷰에서 "김재철 사장이 큰 집에 불려가 조인트 까이고 매도 맞고 해서 인사가 만들어졌다"며 "MBC 좌파 대청소는 70~80% 정도 정리됐다"고 말했다.

또 "김 사장은 내가 청소부 역할을 해라 하니 한 것이다. 그 점은 인정해야 한다. 물론 안하려고 했지만 그걸로 1차적인 소임을 한 것"이라며 "사장으로 선임하자마자 바로 불러서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엄기영 사장의 사퇴에 대해서는 "지난해 8월 엄 사장을 해임하려고 했지만 정무적인 판단으로 미뤘다. 2월 말까지 버틸 줄 알았다. 그때까지도 안 나가면 해임하려 했다"며 "자기 발로 걸어나갔으니 120% 목표가 달성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MBC 노조가 즉각 반발하고 나서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노조는 "이명박 정권의 MBC 장악 시나리오가 청와대 총괄 지휘아래 이뤄진 것임이 밝혀졌다"며 "총 책임자부터 밝히고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