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파 두목' 이강환, 긴급 검거…시민 제보로 '철장행'
'칠성파 두목' 이강환, 긴급 검거…시민 제보로 '철장행'
  • 승인 2010.04.07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환 지명수배지 ⓒ 부산경찰서

[SSTV|김지원 기자] 칠성파의 두목 이강환(67)이 전국 공개수배가 내려진지 한달여 만에 철장행 신세가 됐다.

전국 최대 폭력조직 칠성파의 두목 이강환이 6일 시민의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검거된 것.

이날 오전 9시50분께 부산 부산진구청 앞에서 “이강환씨와 비슷한 사람이 보인다”는 시민의 신고가 이강환 검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10여 차례에 걸쳐 부산의 모 건설업체 대표 A씨를 위협해 4억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고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직원을 동원해 납치,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A씨에 대한 경찰의 조사결과 이씨는 A씨에게 10억원을 강제로 맡긴 뒤 배당금 명목으로 정기적으로 거액을 요구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월 22일 이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받아 검거에 나섰다가 실패한 뒤 물밑접촉을 통해 자수를 권유했으나 이씨가 연락을 끊고 잠적하자 지난달 2일 오전 10시를 기해 전국에 공개수배했다.

[스포츠서울TV 새이름 SSTV|www.newsinside.kr]

모바일로 생생연예현장 동영상보기 [SHOW,fimm+TV+뉴스와생활+S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